'모바일 브라우징'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3.24 한주간의 이슈 - LGT, 터치웹폰, LH3200, 모바일 브라우징, 저렴한 요금 (3)
  2. 2008.03.22 LGT의 모바일 인터넷 개방이 옳다 (5)

한주간의 이슈 - LGT, 터치웹폰, LH3200, 모바일 브라우징, 저렴한 요금

|
모바일 바닥이 워낙 어렵다보니 모바일쟁이로 살아남는다는 것과 같은 이야기도 있지만,
지난 한주의 이슈는 LGT의 OZ와 터치웹폰(LH2300), 그리고 요금제에 대한 이야기였던 것 같습니다. 덕분에 많은 글들이 블로그 스피어에 올라왔었네요. 화두가 된다는 것은 그만큼 관심이 있다는 것이 활성화의 전단계를 의미하는 것이므로 좋은 의미라고 생각됩니다. 앞으로 LGT뿐 아니라 이통3사 모두에서 "모바일 브라우징"에 대한 많은 이야기들이 나올 수 있길 기대해봅니다.

터치폰 풀브라우징, 3G 변수될까 (@전자신문)

LGT 3G 브랜드 'OZ'의 마법, 이통사 3G 브랜드 3파전 분석 흥미진진
무선인터넷 표준, 왑이냐 웹이냐 (@디지털데일리)
OZ의 반격이 시작됐다 
아르고폰(LH2300), 월 6천원으로 풀브라우징?
터치웹폰 LG-LH2300출시, 휴대폰으로 PC처럼 인터넷하..
아르고폰(LH2300), 월 6천원으로 풀브라우징?
LH2300 풀브라우징 터치폰~ 이제는 핸드폰으로 인터넷 하자!
모바일 인터넷을 시연하고 있는 LH2300 사진
드디어 휴대폰 인터넷시대가 열리려나요?
풀터치스크린과 풀브라우징의 조합 LG-LH2300
LG, 터치 웹 폰 LH-2300 출시
LG 대박 예감폰? 터치웹폰(모델명: LG-LH2300)
휴대폰, 풀브라우징 웹폰이 대세
휴대폰으로 인터넷 풀 브라우징이 가능해 졌다니...
터치웹폰, 고해상도 와이드 터치스크린 휴대폰 LH2300
휴대폰 무선인터넷, PC를 울리다
LGT의 차세대 데이터 서비스!! 응원 메시지를 달아랏~
[요금인하] 엘지텔레콤의 뒤집기 한판승!! ‘무선인터넷’ 망 개방 + 파격적인 요금인하
풀브라우징 VS 모바일브라우징
풀브라우징, 모바일브라우징으로의 변화
[저렴한 요금제] 모바일 인터넷 개방한 LGT, 파격적인 요금제
정보이용료 없는 엘지텔레콤의 무선인터넷을 풀브라우징 휴대폰으로 즐겨요!!
3G의 새로운 기준, 풀브라우징 기반 모바일 인터넷입니다!!
휴대폰 무선인터넷이 열린다_풀브라우징을 통해 제대로 된 인터넷을 즐겨요!!
[엘지텔레콤] 무선인터넷 풀브라우징 요금 체계는?
[T] SKT의 T. 무선인터넷 풀브라우징 요금 체계는?
[SHOW] SHOW의 무선인터넷 풀브라우징 요금은?
[3G] 3G의 대세 무선인터넷 풀브라우징. T와 SHOW는?
휴대폰 인터넷에 대한 불신, 그리고 안드로이드
시험대에 오르는 모바일인터넷 - 풀브라우징 단말기 잇따라 출시…핫키 경쟁이 관건
[엘지텔레콤]LGT의 풀브라우징 서비스
[SKT] T, 풀브라우징 폰 출시
[풀 브라우징] 통신사들의 풀 브라우징 서비스예정과 그에 대한 생각
KTF SHOW 그들의 풀브라우징 전략
구글폰의 안드로이드 풀브라우징 테스트
풀브라우징(Full Browsing)을 준비하는 이통사들
휴대폰에서의 풀브라우징이란?
모바일 풀 브라우징 A부터 Z까지
풀브라우징 모바일 웹 브라우져 Skyfire
휴대폰으로 풀 브라우징 되면 뭐하나?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3 And Comment 3

LGT의 모바일 인터넷 개방이 옳다

|
LG텔레콤의 모바일 인터넷 개방 기사가 제대로만 실현된다면 시장에 분명한 영향을 끼칠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무선인터넷을 소비자와 콘텐츠 제공업체에 전면 개방합니다. 앞으로 무선인터넷 이용자들은 지금처럼 LG텔레콤의 초기 화면에 접속할 필요가 없습니다. PC로 일반 인터넷 검색을 하듯이, 휴대폰으로 인터넷 검색을 해, 원하는 웹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습니다."

3G 시장에 대해서는 불분명한 미래를 갖고 있는 LGT의 입장에서는 한번 해볼만한 도전인 것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이런 도전 덕분에 국내 시장이 진일보할 수 있다면 분명 기뻐해야 할 일이겠죠.

관련: [u미디어포럼] 모바일과 인터넷의 아름다운 만남

LGT의 계획을 요약한다면 풀브라우징을 위한 단말과 풀브라우징을 위한 요금, 그리고 적절한 망개방 조치를 취하면서 여기에 관심을 갖는 가입자들을 유치하겠다는 전략이라고 할 수 있겠죠. 결국 모바일 웹을 통해 차별화 전략을 갖겠다고 하는 것인데, 이런 전략의 성공을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관건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풀브라우징은 WAP 브라우징과 모바일 웹 브라우징을 함께 사용한다는 의미이므로, 모바일 브라우징이라는 용어로 정정할 필요가 있다는 제안을 드렸었으므로, 조금은 의도적으로 모바일 웹 브라우징이라는 용어로 변경해서 사용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 : 피지도 못하고 시든 꽃이여 - 풀브라우징

 1) 얼마나 사용자 마음에 들고, 효과적인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는 모바일 브라우저가 있는가
 2) 이러한 모바일 브라우저 기능을  탑재한 적절한 단말이 제공되는지
 3) 모바일 브라우징 사용에 부담없고 신뢰할 수 있는 적절한 요금제가 제공되는지
 4) 모바일 브라우징과 관련된 망 개방 이슈들 : 초기화면 개방, 인터페이스 개방 등

LGT의 전략은 이런 기본적인 관건들을 해소하겠다는 전략이라고 할 수 있겠죠. 아마 많은 분들도 이것이 관건이라고 생각하겠죠. 이런 문제들이 해소되면 분명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겠지만, 과연 이것만 해소가 되면 정말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을까란 생각이 듭니다. 그러기에 여기에 덧붙혀 필수적으로 다음과 같은 이슈들도 함께 다뤄야한다고 봅니다. 현재는 큰 이슈로 부각되지 않고 있지만, 1차적인 이슈들이 사그라들때면 다음과 같은 이슈들이 2차적인 이슈로 분명히 부각될테니까 말이죠.

 1) 표준: 표준 기반 콘텐츠와 상호호환성을 증가시키기 위한 모바일OK 및 모바일 웹 표준화 이슈

모바일 인터넷과 모바일 브라우징이 활성화되었다고 해도, 실제 콘텐츠를 제대로 볼 수 없다면 문제겠죠.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ActiveX로 도배되어 있는 한국의 콘텐츠 환경과 비표준 콘텐츠 투성이인 한국의 콘텐츠 환경과 마인드를 바꾸지 않고서는 외국의 콘텐츠나 쓰는 환경 정도로 될 수 밖에 없죠. 아무것도 못하고 콘텐츠가 제대로 보이지도 않는 그런 환경을 누가 사용하겠습니까 ? 인터넷에서는 하나의 콘텐츠만 만들면 PC건 MAC이건, 어떤 통신사를 쓰건 문제없이 접속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에서도 표준에 기반해 콘텐츠를 만들고, 누구든 만들수 있고, one source multi use가 가능해야지만 진정한 콘텐츠 비즈니스가 가능할 수 있겠죠.

 2) 브라우저: 웹 표준과 다양한 웹 기술을 효과적으로 제공하는 모바일 브라우저

표준 기반의 콘텐츠들을 잘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당연히 모바일 브라우저가 웹 표준과 웹 기술을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AJAX 나 위젯 관련 동향들도 그렇고 데스크탑 환경과 보조를 맞추는 형태로 표준들은 지원하고 그런 응용들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할 것입니다. (참고: 모질라 커뮤니티 미팅 후기)

 3) UX: 편리한 모바일 브라우징 인터페이스

아이폰 이후에 터치스크린 채용이 붐이 되었다고 할 수 있죠. 그것은 터치스크린 인터페이스가 보여준 편리함들이 있었기 때문이죠. 과거에는 생각하지도 못했던 방식으로 편리하고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터치 인터페이스가 제공하기 때문인 것이죠. 그리고 그런 편리함은 바로 모바일 브라우징의 편리함으로 이어졌다고 할 수 있구요. 이른바 피처폰에서의 현재의 브라우징 인터페이스는 “마우스 없는 PC”와 동일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아무리 성능 좋은 PC라 하더라도 마우스 없이 제대로 쓰실 수 있으세요 ? 그렇기에 보다 다양한 모바일 브라우징 인터페이스에 대한 시도들이 등장해야 모바일 브라우징이 활성화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최근에 등장하는 햅틱윈도우 모바일에서의 시도는 이런 일환으로 봐야 하겠죠.

 3) 콘텐츠: 모바일로 접속 가능한 유용한 콘텐츠    

콘텐츠에 대한 이야기는 굳이 안드려도 되겠죠. 유용하고 쓸만한 콘텐츠가 많아야 사용자들이 사용할 테니까 말이죠.

 4) 어플리케이션: 모바일 웹 어플리케이션  

 모바일 웹 어플리케이션에 대한 이야기는 결국 유선 인터넷과 웹이 발달할 수 있었던 것이 웹 어플리케이션이 있었기 때문인 것처럼, 모바일에서도 다양한 모바일 웹 어플리케이션들이 제공되어야 한다는 것이죠. 

이런 이슈들에 대해서는 쓸만한 모바일 브라우저가 탑재된 아이폰이나 아이팟 터치을 사용해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효과적인 브라우징이 가능한 모바일 단말(아이폰이나 아이팟 터치, 스마트폰 등)을 이용해 국내 사이트를 브라우징 해보려고 해도 제대로 접속할 수 있는 곳이 많지 않다는 것이죠. 게다가 상거래 같은 것은 아예 꿈도 못꾸고 말이죠. ActiveX로 떡칠되어 있는 한국의 문제 때문에 말이죠. 결국 이런 표준과 호환성의 문제가 근본적으로 개선되지 않고서는, 모바일 단말이 모두 MS의 윈도우를 탑재한 UMPC로 바뀌어지만 국내 콘텐츠를 제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근본적인 한계를 갖고 있는 것이죠.

결국 산너머 산이란 표현이 맞을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W3C와 국내의 모바일 웹 2.0 포럼 등이 하고 있는 "MobileOK"라는 이름의 모바일 웹 표준화 작업이 분명 중요한 의의를 갖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주파수는 기술, 산업, 돈, 문화, 그리고 힘이다” 란 말이 있다. 나는 개인적으로 지금까지의 모바일 환경에 대해서 많은 의문을 갖고 있다. 그것은 공공자원인 주파수를 국가가 특정 기업에게 사용권을 빌려주었을 뿐인데, 그 기업들이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영역에 걸쳐 독점적 지위를 강화하고 있는 현실은 극복되어야 한다고 본다."

누군가의 말처럼 모바일 시장에는 진정 근본적으로 많은 인식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진정으로 모바일 인터넷과 모바일 웹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LGT와 같은 사용자 친화적인 정책들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그리고 차세대 비즈니스를 고민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들도 함께 필요하고, 위에서 말했던 2차적인 이슈들에 대한 대비도 지금부터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야지만 모바일 웹과 데이타 시장의 미래가 있을 수 있으니까 말이죠.

관련: 삼성경제연구원 - 모바일 웹 2.0 시대의 시장변화와 전망
        LG경제연구원 - 모바일 비즈니스의 최근 트렌드

PC통신이 폐쇄망에서 짭짤한 콘텐츠 판매에만 열을 올리다, 무료 콘텐츠를 제공하는 인터넷에 밀려 망했던 과거를 기억해야 할 것입니다. 마시멜로 이야기에 나오는 것처럼 현재의 짭짤함을 포기하지 않고 그대로 유지하려고만 한다는 것은 미래를 포기하는 것일 수도 있으니까 말이죠.

마시멜로 이야기 상세보기
호아킴 데 포사다 지음 | 한국경제신문사 펴냄
120만 독자의 인생을 변화로 이끈 책! 삼성경제연구소와 대한민국 CEO들이 선정한 자기계발 필독서!! 왜 나의 하루는 똑같을까? 왜 나는 내일의 행복보다 오늘의 달콤한 유혹 앞에 머뭇거리고 있을까? 이런 고민에 빠진 사람들을 위해 당대 최고의 동기부여가인 저자가 꿈과 용기의 시간으로 독자들을 초대한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2 And Comment 5
prev | 1 |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