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나이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19 다크나이트의 조커와 2MB (3)

다크나이트의 조커와 2MB

|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다크나이트가 블록버스터로는 최초로 평론가들에게 높은 평점을 받았다는 사실을 반신반의했었는데, 막상 영화를 보고 나니 그 이유를 느낄 수 있겠더군요.

다크나이트를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현실로 내려온 배트맨" 정도가 될 것 같습니다. 배트맨이 등장한다는 사실만 제외한다면 너무나도 우리 현실과 닮은 고담시였으니까 말이죠. 그리고 그 배트맨도 압도적으로 초인적이지는 못했고 말이죠. 배트맨 영화라고는 하지만 오히려  영화 내내 눈에 띄는 것은  배트맨이라기보다는 고인이 된 히스 레저가 분했던 조커였던 것 같습니다.



[##_1C_##]


사실 배트맨류의 영화를 보면서 악당의 몸짓 하나 하나에 집중하고, 심지어 두려움까지 느꼈던 영화는 이번이 처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특히 "Why so serious ?"라는 말과 함께 보였던 조커의 웃음은 정말 잊기 힘들죠. 그런 면에서 본다면 "조커를 위한, 조커에 의한, 조커의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라고도 해도 무방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좀 생뚱맞은 느낌이긴 하지만 영화를 보고 나서 문득 조커의 이미지와 2MB의 이미지가 오버랩 되는 듯한 느낌을 받았었습니다. "Why so serious ?" 말과 함께 범죄를 일삼는 모습, 불안한 듯 좌우를 살피면서 말하는 중에도 늘 낼름거리는 혓바닥의 모습, 웃음과 증오가 공존하는 묘한 표정, 원칙도 기준도 경계도 없는 행동들, 국민들을 선과 악의 경계에서 시험에 들게 만드는 일들, 배트맨이라면 학을 띄는 모습들 속에서 말이죠..

지난 5개월 동안 벌어졌던 역사를 되돌리는 일들 위로 "Why so serious ?"라며 웃음짓는 2MB의 얼굴이 떠오를때 전혀 낯설지 않게 느껴지는 것을 보면, 분명 조커의 이미지와 통하는 부분이 있는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

오늘도 자기 만족을 위한 그들만의 리그와 정치를 벌이면서도 우리에게 "Why so serious ?"라며 폭력적인 공권력을 휘두르고 있으니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뱀발: 저는 처음에 영문으로는 Dark Night이겠거니 생각을 했었는데, 오늘 보니 Dark Knight 이더군요. Dark Knight ... 이러고보니 더욱 비슷하다는 느낌이 드네요.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And Comment 3
prev | 1 |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