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뭔데이 ? 유감

|

어제 열렸던 모바일 먼데이 서울 행사에 참석을 하고는 싶었지만, 저녁에 애 봐줄 사람이 없어 참석을 못했었습니다. 결국 후기로 느끼는 수 밖에 없겠죠. 후기도 떡이 맛있었다는 정도였긴 했지만... :)

사실 런던이나 여러 곳에서 열리는 모바일 먼데이 행사를 보면서는 부러움이 있긴했지만, 한국에서 진행되는 방식을 보면서는 좀 여러가지 유감이 있는 편입니다. 언젠가 한번 적어야지 했던 내용인데, 한번 적어 보겠습니다.

1) 꼭 그런 규칙이 있는 것은 아닐텐데, 왜 꼭 홈페이지는 영문으로 만드는지 모르겠습니다. 해외 벤더를 위한 것이 아니고, 자국 내의 커뮤니케이션을 위한다면서 굳이 영문으로 만들 필요가 있을까요 ? 사대주의거나 영어우월주의에 대한 환상을 가진 것은 아닐까요 ?

2)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자리라고 하는데, 진행 방식이 폐쇄적인 모바일의 문화를 그대로 반영하는 방식인 것 같습니다. 뭐, 비밀결사 조직도 아닌데, 그런 방식이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3) 모바일 먼데이라는 행사의 촛점이 개방과 교류에 맞춰져 있다기 보다는 비즈니스에 너무 맞춰진 느낌을 받았습니다. 준비하시는 분의 노력을 폄훼할 의향은 없지만, 이를 사업화 하거나, 이를 모바일 먼데이 브랜드를 이용한 사업화에 주요 목적을 둔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한국의 모바일 업계에서의 개방과 교류가 필요하다는 것에 대해서는 정말 공감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문제 의식을 갖고 있기 때문에, 지난 3월에는 Mobile Wednesday이라는 워크샵도 W3C와 함께 개최했었고, MobileWebAppsCamp와 같은 열린 공개 세미나도 개최하고, FutureCamp와 같은 것도 열어 유무선간의 교류, 모바일 업계 내의 교류를 진행시켜오고 있습니다. 이제 5월이면 제4회째가 되네요.

모바일 먼데이도 비상업적인 측면에서 커뮤니케이션과 교류를 활성화시키는 모양새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언제쯤 한국의 모바일 업계 사람들이 허심탄회하게 속내를 드러내고 이야기를 하는 그런 자리를 만들 수 있을까요 ? 뭐 와인 파티 같은 겸하면 좋을 것 같구 말이죠.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4